제대해뜸

2011.07.21 11:08
SNS로 하다보니 근데 이글루 관리가 참 귀찮다.

김모 키디씨처럼 날림 포스팅이라도 할까.. 하지만..



에라 모르겠다, 무튼 제대한지 두달. 뿌잉.
신고
Posted by 프리뱅
0.

우선, 가족 사정상 2년만에 천안 본가로 내려가게 되어서 전야제(?!) 였던 행사에 참가 못한게 쪼까 아쉽네요. ㅎㅎ



1.

휴가 첫날, ROTC임관하는 친구녀석과 논다고 밤 늦게까지 놀고 술 마시다가 한번 게워내고는 새벽 2시에 잠에 들었습니다.

(정말 소주 1병이랑 맥주 4병 마신게 전분데!!! 이걸로 뻗었다고?!)

솔직히, 일어 날 수 있을거 같지 않았던 상황이었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근데 그 다음날 눈이 떠지더군요. 시간은 아침 8시.

일어 난 것만으로도 기적인데 이 와중에서도 떠오른 것은 행사 개장이 10시라는 사실.


정말 기적같이 일어나 어찌저찌 해서 천안에서 9시 버스를 타고 '급한 마음에' 강남버스터미널에서 택시로 COEX까지 온게 10시 20분.

늦었겠지, 하며 간 발렛홀 입구에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줄 서 있더군요.

호텔측에서 가이드라인도 안 해줘서 줄이 엄청 헷갈렸지만, 어찌 저찌 줄 제대로 잡아서 들어갔네요.

하필 아침 날씨도 꽤나 추워서 밖에서 좀 벌벌 떨다가요. ㅠㅠ

늦게 도착해서, 오프닝 못 보나 했는데... 오프닝도 전체적으로 연기가 되었는지?! 테이프 커팅을 무사히 볼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들어간 행사장이 생각보다 좁아서 꽤나 놀랐습니다.

가짓수나 이런 문제가 아니라, 그냥 생각했던 것보다 작아서 였나요.

그렇지만 결과적으로는 만족 했던 행사였던 것 같습니다.



2.

그러고보니 이 곳에서 마셨던 첫 잔이 무엇인지 기억이 안 나네요.

제가 프리미엄을 쓴 시기는 오후 부터였으니, 분명 엔트리었을텐데... 하음하음.. 무엇이었을까요...?


엔트리에서는 던컨테일러 쪽 제외하고는 거의 다 마셔봤습니다.

못 마셔본거 생각해보니, 블랜디드 모여있던 수석무역이랑 하이스코 쪽은 거의 안 털었네요.

같이 왔던 친구(<- 제가 꼬드김)도 이 섹션이 한산하니까 제게 물어보더군요. 왜이리 한산하지, 라고.

그래서 전 말 했죠. '여기 사람들이 몰트 마시러 왔는데 블랜디드 볼 여유가 있느뇨?' 라고요.

아마 맞겠지만요. (...)


참여시간은 11시~폐회식인 19시까지 풀로 뛰었고 마신것도 상당하네요.

프리미엄티켓은 총 10장+1장+검은색1장+고전소년님 증정 4장 해서 총 16장이었는데...

이걸 탈리스커25 4장, 라프로익25 4장, 글렌모렌지18 1장, 글렌모렌지시그넷 2장, 발베니 마데캐스크 1장, SMWS 라프3장, 모히토 1장(?!) 총 15장.

한장은 기념품(<-핑계) 로 가져왔네요.


정말 물의 중요성을 일찍 알고 있어, 물을 계속 마셔가고 입 안을 헹궈가며 마셨는데도 쉽게 입안에서 가시지 않는 것들이 많더라고요.

어느 순간부터는 첫 맛이랑 끝 여운만 느껴지는, 중간 맛이 생략 된, 뭔가 많이 부족한 테이스팅이 되더군요. (그럼에도 좋았지만)

그러고보니 윈저부스에 아로마테이스팅 킷 있던데, 좀 힘들때 한 번 해 볼껄 그랬나봐요.


디아지오 부스가 나름 잘 꾸민 것 같았는데, 싱글톤 중심으로 홍보만 하다보니 그 외의 것을 마실 기회가 워낙 없었네요.

라가불린, 오반, 크레겐모어, 글랜킨치, 탈리스커 같은 엔트리급 위스키조차 마시기 힘들었고...

제 경운 라가불린 기대하고 있다가, 5분 늦게 갔었는데 준비한게 없다고 혼났고요. 엉엉

그래서 오반이랑 탈리스커는 시간 챙겨서 마시고 크레겐모어, 글랜킨치는 늦어서 싹 포기하고... 그냥 그랬다고요.

없다고 혼나기 싫어서, ㅠㅠ


조니워커 부스에서는 워낙 잘 해주셔서, 블루라벨을 프리미엄으로 마시지는 않았지만 간단하게 올드패션드 한 잔 얻어마시고.

이벤트로 했던 테이스팅으로 라벨 종류별로 한잔씩 싹싹 쓸어 마셨습니다.

다만, 이미 혀가 마비되어 있는 상황에서 테이스팅 성공해서 글라스 챙겨가는건 무리였겠죠? ㅠㅠ


윈저는 이번 행사에서 아마 쪽박 찼을듯...

비교 테이스팅으로 얻어마실 수 있던 17년, 그리고 성공하면 테이스팅 하게 해 줬던 XR.

비교 테이스팅이 너무 쉬워서 쉽게 XR 얻어 마실수 있었고, 행사 막판에는 비교 테이스팅 성공하면 준비한 글래스도 같이 주더군요.

아마 그 글라스가 프리미엄으로 2장 주면 마실 수 있던 XR 경품이었을텐데, 말이죠?

그렇게 제 친구는 10개 정도 잔을 받았더라, 라는건 여담.

덧붙여서, 이 부스 이야기 하면 부스걸 분들 빼 놓으면 섭할듯. 친절도 하시고 기억에 오래 남을듯, 엉엉


맥시멈 부스도 꽤나 좋았던 것 같아요.

주력인 맥켈란도 이쁘게 디스플레이 해 놨고, 라프로익도 종류 많이 갖춰놨더군요.

라프로익은 싱글캐스크가 없어서 쪼까 아쉬웠지만요, 내심 기대중이었던 물건 중 하나였으니까요.

글랜로티스가 있는줄도 모르고 패스했지만, 나중에 프리미엄을 통해 마실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서는 그냥 잘 되었다고 생각하기도 하고요.

개인적으로 마시고 싶었던 CC도 있어서 좋았는데, 프리미엄이던 쉐리캐스크에서 멈칫해서 그냥 엔트리...

나중에 설문지 작성해서 미니어쳐도 얻어왔고(제 첫 미니어쳐인듯), 30년 테이스팅도 했었고.

다른 곳이랑 다르게 크래커가 있어서 좋았기도 했.......... <- ?!


요이치랑 야마자키도 종류별로 다 얻어마셨고,

그 옆에 있던 발베니.. 발베니... 발베니... 학학, 발베니 12년, 그리고 그 이상의 마데이라 캐스크..

강렬한 맛의 몰트가 많았던 자리에서도 확실히 빛나는 그런 물건이었네요. ㅠㅠ


그러고나서 다음이 글렌모렌진데 확실히 다른 곳에 비해 프루티함, 이 많이 남네요.

다만 넥타도르, 퀸타루반, 라산타가 각각 프리미엄 두장이라서 마셔보지 못한게 아쉽네요.

시그넷이 두장인데 이것들이 두장이라는... 흠흠, 왠지 안타까움의 눈물이, 엉엉


아드벡은 정말 기대하고 마셨는데, '애게?' 라는 느낌이 들더군요.

좀 더 헤비한 맛을 기대했는데, 기대보다는 라이트 했던가...

아니면 제 혀가 이상한건지... 그 옆의 오큰토션도 잘 마셨는데...

이거랑 비교하면 확실히 강한 아드벡이더군요. 두개 확실히 비교테이스팅 하면 강한데

앞에서 진한거 많이 마셔서 그런가?


그리고 그 외에 아란이나 벤리악, 글렌드로나흐, 스프링뱅크도 까먹지 않고 다 마셨습니다.

운 좋게 SMWS도 두 종류나 마셨고, 덕분에 SMWS 테이스팅 이후에 도대체 뭘 마셔도 감이 잘 안 오더군요.




3.

SMWS 부스가 너무 흥해서 옆에 있던 스프링뱅크랑 던컨테일러가 묘하게 묻힌 감이 있었... (!?)

여튼 SMWS 부스를 갔는데, 어째... 앞에 계신 분이 일본인인거 알고 일본어를 쓰려 하면 왜 머리속에서 영어가 더 먼저 떠올랐는지요.

그래서 웃겼던건... 한국어 하다가도 갑자기 일본어 튀어나왔다가, 영어 튀어나왔다가.

정말 간단한 대화였는데도 3개 국어에다가 바디랭귀지까지 총 4개의 언어가....

아마 옆에서 보고 있던 분이 있었다면 실소를 참지 못하셨을듯.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행사에서 얻어온 것들입니다.

이종기 교수님 직접 만드신 오미자와인, 그리고 3종셋?!



5.

혼자 간 곳이라 정말 어색했습니다만, 위스키에 관심 가진게 군 생활 시작하면서였기에 아는 분 하나 없었던 상황.

그렇기에, 우연찮게 뵌 분들이 너무 반가웠고 행복했습니다.

여러분들의 노력에 정말 행사를 재미있게 즐길 수 있었거든요.


덧붙여서.

잠깐이지만, 이번 행사에 오신 두 평론가 분, 그리고 루엘 편집장님께도 감사의 인사를 했습니다.

평론가 두분에게는 언어가 막 섞여서 미숙함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정말 제 진심을 전하고 싶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어찌저찌 해서 꼬셨던 친구(<-저보다 더 초짜)가 헤어지기 전에 제게 남긴 말이 하나 있습니다.

'이런 자리 꼬임 받아 왔지만, 후회 안 한다고. 고맙다.' 고 말이죠.

전 이 친구의 말을 여기 계신 분 모두와 공유하고 싶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그리고 내년에 다시 뵐 수 있기를!



덧, 행사 사진은 카메라를 안 챙겨 가서 한일 뿐. 엉엉!!

신고
Posted by 프리뱅
..휴가닷!!!!

라고 하기에는 매우 짧은 2박3일입니다만,

중요한건 27일에 있을 위스키라이브! 를 위해 쓴 휴가니까요.

일단 오늘은 신나게 놀고. 흐흐!?

 ...


 이번 휴가는 정말 진탕 놀다 갈 듯 한데요>!

 여튼 휴가 신고합니다!!
신고
Posted by 프리뱅

80년 1월 21일 : 미즈키나나(본명 : 콘도나나) 출생 !!


/ㅁ/



덧, 그리고 이번주 주말 양일은 Live Grace 하는 날.
신고
Posted by 프리뱅

BLOG main image
Infinity Possibility, Unlimited Experctaion, And WONDER by 프리뱅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96)
Me?! (18)
Today's ?! (66)
Gossip?! (363)
Mizuki Nana?! (106)
Series Novel?! (5)
My HOBBY Life~ (134)
Total : 168,338
Today : 25 Yesterday : 10
Statistics Graph